당근마켓 GS25의 동맹.

GS25편의점과 중고거래앱 당근마켓이 손을 잡았다. 이번 제휴를 시작으로 당근마켓에서 GS25 편의점의 음식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당근마켓과 GS25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GS리테일이 MOU를 맺었다. 중고거래를 할 때 주로 이용하는 장소는 지하철역, 집앞, 편의점등인데, GS25편의점을 베이스로 더 많은 지역 주민들이 중고거래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돕는 동시에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을 당근마켓에서 구매하면서 유저 편의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서 당근마켓앱 내에서 유통기한이 임박한 식품들을 구매할 수 있게 되었으며, 점차 식품군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GS25는 동네주민들의 중고거래 거점으로 이용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GS25의 서비스중 하나인 물품보관서비스를 중고거래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한다.

양사에서 모두 도움이 되는 듯한 그림의 제휴로 보이는데, 실제 유저들이 어느쪽을 더 사용할지, 이 동맹에서 더 득이되는 쪽이 어디일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아무래도 오프라인 거점과 실물이 있는 그리고 그를 통해서 수익을 창출하는 GS25가 더 득을 보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

더불어 다른 중고거래 서비스 번개장터, 중고나라는 어떠한 전략을 펼칠지 궁금하다. 당근마켓은 위치기반 동네 커뮤니티 서비스이기 때문에 오프라인 거점 확보가 중요하지만 요즘 중고거래의 많은 부분이 택배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번개장터와 중고나라는 물류망 확충에 집중하지 않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