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이 된다는 것, 큰 그릇의 사림이 된다는 것

얼마전 자동차 접속사고가 났다. 가락시장 북문으로 들어가는 사거리에서 나는 우회전을 해야해서 방향지시등을 키고 기다리고 있는데 앞차가 비켜주질 않았다. 그래서 우회전할 공간이 충분할 것 같아. 기다릴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브레이크에서 발을 뗀 상태에서 시속 1~2km 로 핸들을 오른쪽으로 틀었다.

그런데 공간이 넉넉하지 않았는지 앞차와 살짝 아주 살짝 차를 부딪히게 되었다. 찌그러질 정도의 속도도 아니었고 사진을 보면 살찍 스크래치가 난 정도였다. 사실 티도 안나지만 앞차는 가만히 있었고 내가 부딪힌 것이기 때문에 과실이 100인 상황. 앞차 주인이 나와 차 상태를 보며 이걸 어떻게 해야하는지, 돈을 달라는 말을 쉽게 꺼내지 못하더라…

그러면서 어느정도 지워주고 그날 헤어졌다. 문제는 다음날이었다.

손바닥 옆에 있는 선으로 된 흠집, 위에 엄지손가락 같은 스크래치는 내차에서 난 것이 아니다.아래 내 차를 봐도 알겠지만 내차도 티가 안날 정도로, 그냥 컴파운드로 지우면 될 정도의 속도로 부딪혀서 사실 티도 안났다. 그리고 앞차는 스파크,

다음날 나에게 문자가 와 자신이 공업사를 3군데나 갔는데 20만원정도 수리비가 나온다 그러니까 수리비 보내라 라는 문자를 받았다. 조금 어이가 없었다. 하지만 내가 가해자인 입장이었기에 차주에게 댁이 어디신지, 컴파운드로 지우면 될 것 같은데 직접 지워드리러 가도 괜찮을지 양해를 구했다.

그랬더니 차주는 쉽게 20만원을 받고 끝날 줄 았았는데, 내가 직접 간다니까 놀랐던지 “네? 오신다구요? 왜요?” 라며 놀랐다. 그렇게 퇴근 후 수원으로 가게되었고, 가서 컴파운드로 지워준 사진이 아래의 사진이다. 티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차주는 티가 난다며 여전히 20만원을 요구하였고 나는 납득하지 못했기에 ‘보험 처리’하자고 보험사를 부르게 되었다.

보험사가 왔고 차주는 이제까지는 멀쩡했지만 어제 충격으로 몸이 아프다며 병원 진료를 받아야겠다고 했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보험처리 보류를 하고 집으로 돌아왔고 차주는 경찰서에 사고 신고 접수를 했다. 그리고 나는 송파경찰서에 가서 진술서를 작성하고 왔다.

그리고 차주는 다음날 병원에 다녀온 진단서를 냈다. 보험사와 경찰관이 한목소리로 하던 말은 “똥밟으신 것 같아요. 그냥 돈 주고 끝내시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20대 중반으로 보이던 차주는 가족과 같이 나와 돈을 요구했고, 보험사를 부르니 괜찮던 몸까지 아프게되었다. 이래저래 보험사와 연락하며 30만원에 처리하였다.

너무 억울하고 너무 못된 사람이라고 느껴졌다. 한편으로 든 생각은 ‘누군가 내 차를 저렇게 접촉사고 내면?’ 나는 생각의 여지도 없이 답이 나왔다. ‘난 안그럴거라고’ 그리고 이 답에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 그리고 꼬리를 물어 든 생각 ‘만약 저 차주가 내 차를 박는다면?’ 그 질문에는 쉽게 ‘나는 안그럴거야 쿨하게 보내줘야지’ 라는 대답이 나오지 못했다.

어릴 적 큰 그릇의 마음이 된다는 것은 용서하고 배려하고 이해하는 것이라 배웠는데, 어른이 된다는 것은 마음이 넓어지고 이해심도 깊어지는 것이라고 배웠는데 다른 사람에게는 적용되는 그 좋은 마음이 그 차주에게는 적용이 안되더라. 나는 큰 그릇이 되기에 아직은 모자란 것일까.

그 차주가 박아도 쿨하게 보내주는 것이 진정 어른인것일까

아니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한없이 따뜻한. 기준이 명확한 사람이 어른인 것일까

알다가도 모르겠다.

댓글 남기기